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진선미 장관 결단 촉구…“워마드 없애든지 여가부 없애든지”

최종수정 2019.01.04 10:34 기사입력 2019.01.04 10:16

댓글쓰기

워마드, 국내 여성 테러리스트 집단…테러 공포 조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4일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을 향해 “워마드를 없애든지 여가부를 없애든지 둘 중 하나 결단을 내려야 할 때”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여태껏 여가부는 워마드의 만행에 대해 한마디도 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여가부가) 대한민국 여성들을 모독하고, 얼굴에 먹칠하고 있다”며 “이런 여가부가 과연 존재할 이유가 있느냐”고 날을 세웠다.

하 최고위원은 “워마드라는 국내 여성 테러리스트 집단이 굉장히 흉악무도한 테러 공포를 조장하고 있다”며 “실제로 워마드 회원들은 여성우월주의를 공통의 이념기반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워마드는 남자들의 씨를 말리는 게 남녀평등 위한 길이다 이런 생각을 갖고 있다”며 “남자 아기를 한남 유충이라고 그러는데, 나중에 자라봐야 아무짝에 쓸모없는 이런 유충은 없어지는 게 낫다는 글을 올려서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