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의 우주굴기…인류 최초 달 뒷면 착륙 성공(종합)

최종수정 2019.01.03 14:03 기사입력 2019.01.03 14: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우주굴기'를 꾀하고 있는 중국이 세계 최초로 달 전면과 뒷면에 모두 착륙한 기록을 남기게 됐다.

3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중국의 달 탐사선 '창어(嫦娥) 4호'가 인류 최초로 지구에서 보이지 않는 달의 뒷면 착륙에 성공했다. 이날 창어 4호의 달 뒷면 착륙 시간은 오전 10시26분으로 기록됐으며 착륙 위치는 예정된 지점인 동경 177.6도, 남위 45.5도다.

지난달 8일 중국 쓰촨성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長征) 3호 로켓에 실려 성공적으로 발사된 창어 4호는 이날 오전 달 뒷면 남극 근처에 착륙했다.

창어 4호는 착륙 후 중국의 통신 중계 위성 '췌차오(鵲橋ㆍ오작교)'를 통해 처음으로 달 뒷면 사진을 전송해 달 뒷면의 신비한 모습을 공개했다.
CCTV는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달의 뒷면에 탐사선이 착륙했고 달 뒷면에서 지구와 통신 연결을 시도했다는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중국의 우주굴기…인류 최초 달 뒷면 착륙 성공(종합)


달 뒷면은 앞면보다 운석 충돌구(크레이터)가 훨씬 더 많아 탐사선 착륙이 어렵다. 또 지구와 직접적인 통신도 불가능했다. 창어 4호는 돌출 지형과의 충돌을 막고자 달 표면에서 8km 떨어진 고도에서 100m 위까지 수직 하강하며 착륙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앞서 창어 3호가 6년전 달 앞면에 착륙한 기록이 있어 중국은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초로 달 전면과 뒷면에 모두 착륙한 기록을 남기게 됐다. 창어 4호의 성공적인 착륙으로 착륙선 안에 있던 무인 로봇 탐사차(로버)가 나와 본격적인 탐사 활동에 나서게 된다.

달 뒷면 지형을 관찰하고 표면의 토양과 광물을 분석하는 것은 물론 천문 관측, 중성자 방사선 탐지, 밀폐 공간 내 식물 재배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중국은2020년까지 창어 5호를 발사해 달 표면을 탐사하고 샘플을 채취한 후 탐사차와 착륙선을 모두 지구로 귀환시키는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