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희망을 날리다…새해 업무 개시

최종수정 2019.01.03 08:00 기사입력 2019.01.03 08:00

댓글쓰기

2일 용산아트홀 대극장서 구청장 신년사 후 직원 소망 담은 종이비행기 날려...성장현 용산구청장 “민선 7기 실질적 원년, 가시적 성과 낼 것”

희망을 날리다…새해 업무 개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장현 용산구청장과 직원 800여명이 2일 오후 2시 용산아트홀 대극장 가람에서 각자의 새해 소망을 담은 종이비행기를 날렸다.

‘2019년 용산구 시무식’ 행사의 한 장면이다.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2일 시무식 행사를 갖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행사는 국민의례, 공무원 헌장 낭독, 구청장 신년사, 축하연주, ‘희망! 종이비행기’ 날리기 순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됐으며 성장현 용산구청장과 구·동 직원 800여명이 자리했다.
성 구청장은 신년사를 통해 “새하얀 달력에 ‘행복’이라는 두 글자가 선명하게 새겨지는 그런 한해가 되기를 빈다”고 새해 소감을 전했다.

또 “지난 한 해는 우리 구에 좋은 소식들이 참 많았다”며 “힘들고 고단한 과정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각자의 위치에서 묵묵히 맡은 바 소임을 다해준 직원들의 땀과 노력이 일궈낸 자랑스러운 결과”라고 말해 참석자 박수를 받았다.

아울러 “올해는 민선 7기의 실질적인 원년”이라며 “구민들께 약속드린 각종 공약사업들과 민선7기의 비전이 담긴 주요 역점사업들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뜻을 밝히기도 했다.

구는 올해 굵직굵직한 사업을 여럿 벌인다. 각종 개발 사업과 용산 역사박물관 건립, 치매안심마을 조성 등이 대표적이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1일자로 조직개편을 완료했다. 신설된 문화환경국을 중심으로 구정 미래전략을 집중 연구·개발한다는 방침이다.

행사 말미에 직원들이 날린 ‘희망! 종이비행기’도 눈길을 끌었다. 색색의 종이비행기에는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용산구”, “○○팀장님 승진!”, “올해는 장가가자” 등 직원들의 바람이 가득 차 있었다.
희망을 날리다…새해 업무 개시


성 구청장은 “1300여 공직자와 함께 새해 희망을 날렸다”며 “기존의 모든 경계를 깨뜨리고 힘차게 날아올라 가시적인 성과를 낼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용산구 행정지원과(☎2199-6312)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