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혜진+존스 활약' 우리은행, 신한은행에 설욕 5연승

최종수정 2017.01.01 03:03 기사입력 2016.12.31 19: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 위비가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에 설욕했다.

우리은행은 31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한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원정경기에서 홈팀 신한은행에 75-57로 승리했다.
이로써 우리은행은 지난 15일 신한은행과의 홈경기에서 55-58로 져 개막 후 첫 패배를 당했던 것에 대한 설욕에 성공했다. 당시 우리은행은 13연승을 질주 중이었다. 16일만의 재대결에서 우리은행은 신한은행에 설욕했다.

존쿠엘 존스가 17득점 19리바운드로 위력적인 활약을 했다. 박혜진은 3점슛 네 개 포함 21득점하면서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했다. 박혜진은 리바운드도 아홉 개 걷어냈다. 임영희는 14득점에 도움 다섯 개를 기록했다.

박혜진 [사진= WKBL 제공]

박혜진 [사진= WKBL 제공]


우리은행의 초반 출발은 좋지 않았다. 1쿼터 5분 가까운 시간이 흐르는 동안 득점을 하지 못 했다. 1쿼터 초반 신한은행에 0-9로 끌려갔다. 우리은행은 1쿼터 5분 가까운 시간이 흐른 후 모니크 커리의 3점슛으로 첫 득점을 올렸다. 열심히 추격했지만 1쿼터를 13-14로 밀린 채 마쳤다.
우리은행은 2쿼터 시작과 동시에 존쿠엘 존스의 페이트존 득점으로 역전했고 곧바로 최은실의 3점슛으로 흐름을 잡았다. 2쿼터에는 1쿼터에 반대로 5분이 넘도록 신한은행에 실점을 하지 않았다.

이후 우리은행은 6~10점 정도의 점수차를 유지하며 경기를 끌고갔다.

4쿼터 중반 신한은행 데스티니 윌리엄즈에 야투와 추가 자유투를 허용하며 57-51까지 따라잡혔으나 임영희의 페인트존 득점으로 한숨으로 돌렸다. 이어 종료 3분여를 남기고 존쿠엘 존스가 3점슛을 터뜨려 62-51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우리은행은 기가 꺾인 신한은행을 상대로 점수차를 크게 벌리며 승리를 낚았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