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수광양항만공사, '16년도 종무식 개최

최종수정 2016.12.30 16:58 기사입력 2016.12.30 16:58

댓글쓰기

30일 월드마린센터 2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16년 여수광양항만공사 종무식’에서 선원표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30일 월드마린센터 2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16년 여수광양항만공사 종무식’에서 선원표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선원표, 이하 공사)는 30일 월드마린센터 2층 국제회의장에서 '2016년도 종무식’을 갖고 올 한해 업무를 마무리했다.

공사는 이 자리에서 광양항 및 공사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들에게 해양수산부 장관 표창과 사장 표창을 각각 수여했다.

해양수산부장관 표창은 김한춘 여수사업소장, 선정덕 경영성과팀장, 김종윤 과장, 윤승현 과장, 손정국 과장, 박경민 대리, 양서준 대리 등 총 7명이 각각 수상했다.

또한 여수광양항만공사 표창은 건일엔지니어링 안영열 전문이사, 남해화학 주식회사 조재성 과장, 뉴보은 주식회사 박희준 조장, 항만보안TE팀 이대성 청원경찰 등 4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자리에서 선원표 사장은 "2016년 한 해 동안 금융부채를 당초 계획보다 200억원을 더 줄인 5,090억원으로 대폭 감축하고 155억원의 영업이익을 실현했으며 총물동량 2억8,100만톤을 달성하는 등 많은 성과가 있었던 한 해였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이어 “다만 컨테이너물동량이 지난해보다 감소하고 국민권익위원회의 청렴도 평가가 전년에 비해 하락한 점 등은 아쉬움으로 남는다”며 “잘 했던 일은 더욱 계승, 발전시키고 부족했던 부분은 반성과 교훈의 기회로 삼아 개선에 더욱 노력하자”고 주문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