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野 4당, 내년 1월 임시국회 소집에 합의(종합)

최종수정 2016.12.31 04:05 기사입력 2016.12.30 11: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김보경 기자] 여야 4당이 내년 1월 임시국회 소집에 합의했다. 상임위원회 중심으로 열리는 '실무형 국회'를 표방하면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에 대한 대정부질문은 열지 않기로 했다.

與野 4당, 내년 1월 임시국회 소집에 합의(종합)

30일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의장ㆍ원내지도부 회동에선 4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이 이 같은 향후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해 합의했다. 이번 회동은 개혁보수신당 출범에 따른 '4당 체제'가 들어서고 처음 열린 국회의장ㆍ원내지도부 간 상견례 자리였다.

주호영 개혁보수신당 원내대표는 "당리당략을 버리고 국민의 민복을 위해 협치하는 4당 체제가 되길 기원한다"면서 "비상시국인 만큼 내년 1월 임시국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한 발 더 나아가 "국정이 마비돼 식물정부가 되다시피했다"면서 "내년 1월부터 상설국회를 열자"고 주장했다. 또 "각 당 정책위의장 뿐 아니라 원내대표까지 참여하는 '여ㆍ야ㆍ정 정책국정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요청했다.

이에 정 의장은 "국회가 협치를 잘 해서 국민의 우려가 희망이 되도록 힘을 모아야한다"고 화답했다.
이날 회동에선 내년 1월부터 가동되는 개헌특위 운영 방안과 2월 임시국회 처리법안 등 국회현안 전반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