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후의 명곡' 왕중왕전 허각, 하늘을 달리다 떼창에 눈물 왈칵

최종수정 2016.12.25 03:02 기사입력 2016.12.25 00:08

댓글쓰기

허각.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제공

허각.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불후의 명곡' 허각이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24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2016 왕중왕전이 개최됐다.

이날 허각은 “과거 경연 프로그램에서 탈락 위기에 처했을 때 이 노래 덕분에 극적으로 결승전까지 올라갈 수 있었다. 가수가 될 수 있게 해준 인생곡으로 여러분과 함께 재밌게 즐기고 싶다”며 이적의 '하늘을 달리다'를 열창했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무대 매너에 청중은 떼창으로 화답했다. 이에 허각은 울컥하며 “관객분들이 호응을 너무 잘해주셨다. 내가 그동안 부른 ‘하늘을 달리다’ 무대 중 오늘이 최고였다”라며 눈물을 보였고 청중은 전원 기립해 박수를 보냈다.

한편 이날 왕중왕전에는 허각, 정동하, 김경호, 김태우, 마마무, 유리상자, 김소현, 손준호, 테이, KCM, 린, 이영현, 알리 등이 출연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