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경진, 추정이란 방패 들고 우병우에 조용한 한 방 “돈 많고 권력욕도 강해”

최종수정 2016.12.24 04:03 기사입력 2016.12.23 10:32

댓글쓰기

22일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에 참석한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좌)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우)/사진=국회방송 캡처

22일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에 참석한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좌)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우)/사진=국회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이 '추정'의 그늘 뒤에 숨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강펀치를 날리고 입을 막아버렸다.
22일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에서 김경진 의원은 "우병우를 최순실이 꽂아준 거? 최순실이가 옴과 동시에 우병우가 민정비서관으로 청와대로 들어갔어"라는 말이 담긴 기흥CC 직원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공개 후 김경진 의원은 "최순실씨가 기흥CC에 평균 2주에 한 번 꼴로 왔고, 증인의 장모이신 김장자 회장은 최씨만 오면 버선발로 뛰어나가 즐겁게 맞이를 했다. 그런 인연으로 해서 증인은 박 대통령에게 민정 비서관으로 추천이 됐다"고 녹취록의 내용을 정리했다.

이후 "사실이 아니죠?"라고 되묻는 김경진 의원에게 우병우 전 수석은 "저런 이야기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4년 후배가 1년 이상 근무한 자리로 가는게 무슨 영전이겠습니까. 김기춘 실장님이 저한테 민정비서관 제안해서 어려운 분이라 승낙은 했지만 4년 내지 5년 후배 뒷자리로 가는 것에 고민 많이 했습니다"고 답했다.
우병우 전 수석의 말에 김 의원은 "증인은 여러 가지 이유로 돈은 굉장히 많고 권력에 대한 욕구는 굉장히 강한 사람입니다. 증인이 검사장 입성에 실패를 하고 변호사 1년을 하면서 어떻게든지 권력의 핵심으로 복귀할까 절치부심 했을 것이고, 그것 때문에 민정비서관 자리에 대해서도 아주 고맙게 들어가지 않았을까 하는 것이 제 추정입니다"라며 "지금 말씀하신 거 제 추정이 틀린 거겠죠. 답변 안하셔도 됩니다"라고 덧붙여 해명의 기회조차 주지 않았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