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시+]스맥, 최영섭 단독 대표 체제 출범

최종수정 2016.12.16 07:30 기사입력 2016.12.16 0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공작기계, 산업용 로봇 제조 및 정보통신 장비 전문 기업 스맥 이 최영섭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다.

기존 최영섭 대표, 원종범 대표 각자 대표이사 체제에서 최영섭 단독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되며 전은진 전 부회장과 원종범 전 대표이사는 각각 회장과 부회장으로 영전한다.

최 대표는 스맥의 사업부문 전체를 총괄 관리하며, 전 회장은 오너로써의 경영안정에 매진하고, 원 부회장은 새로운 먹거리 창출을 위한 신수종사업 발굴에 전념하게 된다는 게 스맥측 설명이다.

최 대표는 전 스맥과 뉴그리드의 합병 전부터 스맥의 상장을 주도했으며, 합병 과정 및 합병 후 양사간의 사업 융합을 총괄하며 스맥의 사업 경영 전반을 이끌어 온 인물이다. 대표로 취임하기 전까지는 CFO로서의 재무관리 뿐 아니라 사업관리도 주도함으로서 스맥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누구보다 잘 파악하고 있다는 평이다.

스맥은 최근 글로벌 저성장 기조의 장기화와 대외 거시경제 불확실성 증가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됨에 따라 빠른 의사결정에 합리적인 구조를 갖추고자 이번 조직변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스맥은 그동안 어려운 대외환경 속에서도 효율적인 경영체제 운영 및 관리를 통해 지금까지 흔들림 없이 성장해온 저력이 있는 회사”라며 “변경된 경영진 조직은 앞으로 스맥의 성장과 발전, 더불어 주주들의 투자가치 제고를 위해 똘똘 뭉쳐 회사를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