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해양조, 위스키 넣은 '19금 콜라'…'술탄오브콜라주' 인기몰이

최종수정 2016.12.16 11:07 기사입력 2016.12.16 11:07

댓글쓰기

스코틀랜드 산 위스키 원액과 콜라 맛의 조화
보해양조, 위스키 넣은 '19금 콜라'…'술탄오브콜라주' 인기몰이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보해양조가 지난달 선보인 ‘술탄오브콜라주(酒)’가 연말을 앞두고 파티용 술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19금 콜라’를 표방하는 ‘술탄오브콜라酒’는 청량한 콜라 맛과 고급스러운 스코틀랜드산 위스키 원액의 맛이 조화를 이뤄, 어떤 음식과도 무난한 궁합으로 호평 받고 있다.

특히 연말을 맞이해 송년회나 클럽파티는 물론 핑거푸드와 조화를 이루는 홈파티까지 두루두루 잘 어울려, 파티에 어울리는 주종 선택에 고민이 많은 소비자의 마음을 빼앗았다.

잭콕이나 예거밤 등 위스키나 스피릿을 베이스로 한 칵테일을 선호하는 젊은 층에게 맛은 물론, 제조 과정이 필요 없는 간편함이 크게 어필한 것도 인기 요인이다. 따로 제조해 마시려면 만만치 않은 원재료의 가격 부담 역시 덜어낸 점도 매력적이다.

또한 연말과 잘 어울리는 붉은 색 패키지와 이국적인 제품 로고로 파티의 분위기를 돋우고, 가벼운 캔 포장으로 휴대가 편리하다는 점도 좋은 점수를 받았다. 5%의 알코올 도수로, 주량에 관계 없이 흥겨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도 그만이다.
보해양조 관계자는 “맛에서도 가격에서도 부담없이 유쾌하고 상쾌하다는 점이 술탄오브콜라酒의 인기 비결”이라고 평하며 “계량하거나 섞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는 것과 감각적인 제품 디자인 역시 소비자에게 큰 호평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