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종룡 "내년 미소금융 등 정책자금 7조원으로 확대한다(종합)

최종수정 2016.12.14 11:22 기사입력 2016.12.14 11: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내년 미소금융, 햇살론, 바꿔드림론, 새희망홀씨 등 4대 정책서민자금의 공급여력을 7조원으로 대폭 늘리겠다고 밝혔다. 또 중금리 대출 활성화를 위해 사잇돌 대출 공급여력을 1조원 더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14일 임종룡 위원장은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민 중소기업 금융상황 긴급점검회의'에서 "어려운 경기상황해 대응해 정책서민자금을 확대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렇게 되면 내년 정책서민자금으로 약 67만명을 지원할 수 있다는 것이 금융당국의 계산이다.

사잇돌 대출의 보증공급도 늘리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중금리 대출 활성화를 위해 공급 중인 1조원 규모의 사잇돌 대출은 보증한도가 소진되는 즉시 추가로 1조원 규모의 보증공급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선 기업은행의 경우 창업기업이나 성장기업에 대해 연 18조 이상 자금공급을 하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의 경우 보증공급규모를 3조원 이상 늘려 총 66조원 이상 공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술금융투자 목표는 2019년까지 3조원 이상 추가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신용평가와 기술평가를 하나로 통합해 기술만 있으면 대출이 되도록 기술금융을 여신시스템에 확실히 내재화하겠다는 복안이다. 또 위탁보증 제도도 차질없이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은행권의 준비상황과 업무부담 등을 감안해 내년에는 장기보증이용기업을 대상으로 시범 실시하고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40여곳을 신설해 서민금융 지역 네트워크 전반을 재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또 신용대출 119 프로그램을 확대해 연체를 사전에 예방하고 상환능력이 일시 하락한 한계차주에 긴급자금대출을 늘리겠다고도 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