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리 여는 청소년 크리스마스 파티

최종수정 2016.12.14 07:48 기사입력 2016.12.14 07:48

댓글쓰기

도봉구, 17일(토) 11시 플랫폼창동61에서 청소년 문화축제 ‘미리 온(on) 크리스마스’ 개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17일 플랫폼창동61에서 청소년이 직접 기획하고 실행하는 문화축제 ‘미리 온(on) 크리스마스’를 개최한다.

도봉구와 동북4구도시재생협력지원센터가 공동 주최, 8개의 청소년 및 청년 문화단체가 함께하는 이번 축제는 1부 청소년 포럼(오전 11∼낮 12시30분 3층 주민워크숍룸)과 2부 청소년 문화파티(오후 1∼오후 4시 1층 주차장)로 나누어 진행된다.

1부 청소년 포럼 ‘산타할아버지와 장난감정비소’에서는 청소년들이 지역에서 체인지 메이커로 활동한 사례를 발표하고 또 다른 지역의 문제점에 대한 해결방안을 찾아본다.

기존 포럼과는 달리 고장 난 장난감을 고쳐주는 산타할아버지 콘셉트로 진행돼 더욱 기대를 모은다.
포스터

포스터


2부에서는 음악, 패션, 푸드, 놀이를 테마로 한 청소년 문화파티가 펼쳐진다. 댄스, 힙합, 밴드공연과 패션쇼를 메인으로 청소년 패션모델들의 패션·뷰티 백스테이지, 예비 K-POP스타의 끼를 마음껏 발산할 수 있는 뮤직라운지 무대가 준비돼 있다.

이외도 역사 부루마블, 크리스마스우체국(희망트리), 청소년 고민을 들어주고 처방해주는 말랑병원&약방, 우주의 기운을 담은 유부주머니, 트리를 품은 핫초코 등 청소년들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테마별 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가능성을 열어보는 이번 파일럿 형식의 문화축제를 시작으로 향후에도 청소년들이 문화기획자로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다양한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창동에 새로운 문화 네트워크 및 인프라가 형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