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부·지자체, 강원 영동·경북 북부 폭설 예보에 '초비상'

최종수정 2016.12.13 17:25 기사입력 2016.12.13 17:25

댓글쓰기

신속한 제설 및 피해 예방책 마련

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강원 영동, 경북 북부 지역에 최고 30cm 이상의 폭설이 예상됨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들이 긴급 대책 회의를 갖고 신속한 제설 작업 및 안전 조치에 나섰다.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13일 오후 2시 김희겸 재난관리실장 주재로 폭설이 예상되는 강원·경북·경기·충북 등 4개 시·도 재난안전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폭설 대비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대책회의는 14일까지 강원영동, 경북북동 지역에 최고 30㎝ 이상의 폭설이 예상됨에 따라 교통 혼잡 등 주민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정부와 지자체들은 산간고립 예상지역 구호물자 사전비치 등 지자체별 폭설에 대비한 조치 사항, 고갯길 등 제설취약구간에 제설장비 및 자재 전진 배치실태를 점검했다. 비닐하우스, 축사, 아치판넬 건축물 등 취약시설에 대한 사전 예찰활동도 벌이기로 했다. 특히 아침 출근길 교통 혼잡이 일어나지 않도록 교차로 등 제설 우선순위에 따라 주요도로에 대한 신속한 제설 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내일 낮부터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 독거노인 방문관리와 노숙인 숙식제공 등 취약계층 보호조치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날 밤부터 당분간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해 높은 물결이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돼 위험지역 해안 산책로와 도로를 사전에 통제하기로 했다.

김희겸 안전처 재난관리실장은 "폭설 시 정부의 대응만으로는 한계가 있으므로 ‘내집·내 점포 앞 눈치우기’와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