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원순, 안희정-이재명 중재 나서…“조만간 밥한끼 합시다”

최종수정 2016.12.19 23:30 기사입력 2016.12.13 15:26

댓글쓰기

박원순 서울시장 / 사진=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박원순 서울시장 / 사진=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재명 성남시장과 안희정 충남도지사에게 "조만간 서로 얼굴보면서 밥한끼 합시다"라며 중재에 나섰다.

13일 박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민혁명의 완수를 위한 밀알이 됩시다'라는 글을 통해 "이재명 성남시장과 안희정 충남지사 간에 주고 받은 이야기를 들으면서 저는 걱정보다는 '우리'는 건강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박 시장은 "두 분 이야기가 다름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닌 같음을 찾아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며 "'탄핵완수'와 '정권교체', '시대교체'를 통해 잘못된 과거를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어 달라는 촛불의 대의 앞에서 우리들의 작은 차이보다는 공통점을 먼저 봤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 시장은 "우리를 씌우는 우산이 아닌 국민들의 눈비를 막아주는 우산을 어떻게 만들 것인가를 함께 고민해 봤으면 한다"고 했다.

앞서 전날(12일) 안 지사는 이 시장의 "박원순·안희정·김부겸과 머슴 팀을 만들어야 한다"는 발언에 "대의도 명분도 없는 합종연횡은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