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I 장기전 돌입…평일에도 이동중지 명령

최종수정 2016.12.19 23:29 기사입력 2016.12.13 13:02

댓글쓰기

가금시설 차량 등 일제소독 후 48시간 이동제한
농가 경제손실 우려 있지만 특단의 조치


AI 장기전 돌입…평일에도 이동중지 명령
썝蹂몃낫湲 븘씠肄
AI 장기전 돌입…평일에도 이동중지 명령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고병원성 조류독감(AI)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사상 최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정부는 전국 가금농장 등에 일시 이동중지(Standstill) 명령을 내렸다. 올 들어 세 번째다.

13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국 가금농장 등 8만9000곳에 대해 이날 오전 0시부터 48시간 동안 일시 이동중지 명령이 발령됐다. 11월16일 첫 AI 발생 이후 세 번째 내려진 조치다.

우선 정부는 AI방역대책본부를 확대 개편해 본부 내에 범정부 지원반을 추가 설치하고, 국민안전처와 행정자치부, 환경부, 질병관리본부 등으로부터 인력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들은 각각 안전점검, 지방자치단체, 철새, 인체감염예방 등 범정부적 대응체계를 강화한다.
아울러 이동중지 명령에 따라 전국 가금 관련 시설과 차량에 대해 일제 소독을 실시한 이후 48시간 이동을 멈춰야 한다. 이동중지 적용 대상은 농장 5만3000곳을 포함해 가금류 도축장 48곳, 사료공장 249곳, 축산 관련 차량 3만6000대 등이다.

이 기간 동안 검역본부, 관계기관 등과 중앙점검반을 운영, 위반사항 적발 시 과태료 부과 등 강력히 조치할 방침이다. 이동중지 명령에 앞서 농식품부는 전날 일제소독 기간을 갖고 검역본부와 지자체가 점검반을 운영해 소독실태를 점검한 바 있다.

이번 이동중지는 올해 AI 발생 이후 처음으로 평일에 진행되는 조치다. 주말에 이뤄졌던 기존 명령보다 농가의 경제적 손실은 크지만 보다 효과적인 방역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병원성 AI는 발생 이후 한 달 남짓 지났지만 최근 일주일 동안 19개 시군, 58개 농장에서 발생하는 등 전염이 지속되고 있다. 또 지난 주말에는 평택에 있는 농장 2곳을 비롯해 청주, 아산, 나주, 포천 등에서 고병원성 AI 의심신고가 잇달아 접수됐다.

역학조사결과 지역 간 수평 전파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충북 음성, 진천, 경기도 포천 등 일부 지역의 경우 방역대 내 오염 지역에서 차량 등을 통한 전파가 추정되고 있다.

특히 전파속도가 빠르고 치명적인 특징으로 피해가 눈덩이처럼 늘어나고 있다. 지난 12일 0시까지 228개 농가에서 닭·오리·메추리 등 가금류 878만8000마리가 살처분됐고, 14개 농가 154만1000마리는 살처분이 예정돼 있어 피해 규모는 1000만마리를 훌쩍 넘기게 됐다.

'역대 최악'의 2014년 고병원성 AI(H5N8형) 확산으로 입었던 역대 최대 피해 규모를 조만간 넘어설 전망이다. 2014년에는 195일 동안에 살처분된 마릿수가 1396만마리로 이듬해 초까지 이어진 피해를 합하면 1937만마리에 달했다.

이에 농식품부는 지자체 현장 방역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국민안전처와 특별교부세 추가지원 등을 협의 중이다. 또 계란을 포함해 가금류 수급·가격 상황을 점검하고 살처분 보상금 75억원, 생계안정자금 3억6000만원도 연내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일시 이동중지 명령 조치가 실효성을 거둘 수 있도록 축산 농가, 계열화 사업자, 지자체 등 방역주체가 차단방역 활동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