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I 비서 개방하는 구글…애플·아마존 견제

최종수정 2016.12.10 13:03 기사입력 2016.12.10 13:03

댓글쓰기

제조사들과 파트너십 체결 외에도 개발자들에게 자사 툴 개방
"구글 어시스턴트로 서비스나 앱을 이용자와 연결하는 생태계 만들 것"


AI 비서 개방하는 구글…애플·아마존 견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구글이 애플처럼 음성 기반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제 3의 개발사들에게 개방했다.

구글은 고객과 AI 스피커 '구글 홈'으로 소통하기를 원하는 개발자들을 위해 구글 어시스턴트와 관련된 새로운 툴들을 개방하겠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앞서 구글은 개발자들에게 음성을 기반으로 자사 서비스나 앱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이렉트 액션, 컨버세이션 액션, 임베디드 구글 어시스턴트 SDK 등을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다이렉트 액션은 조명을 낮추라거나, 재생목록을 재생하라 같은 명령어를 수행하도록 할 수 있다. 컨버세이션 액션은 예약, 주문처럼 대화를 주고 받는 것을 가능하게 만드는 툴이다. 임베디드 구글 어시스턴트SDK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다른 제조사 하드웨어에 통합할 수 있게 하는 도구로 내년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구글의 '컨버세이션 액션(Conversation Actions)'을 사용하면 개발자가 이용자들에게 물건을 판매하거나 예약을 받을 때 질문에 답하고,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대화할 수 있게 된다. 직접 텍스트를 입력하거나 터치하는 방식이 주를 이뤘지만 앞으로는 음성명령으로도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서 다양한 앱과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구글의 AI를 활용하면 '구글 어시스턴트'로 이용자의 행동을 배우게 하고, 이용자를 위해서 특별한 답변을 제공한다. 현재 IFTTT, 삼성, 필립스, 네스트 등이 자사 기기에 '구글 홈'을 연동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체결한 상태다.

구글은 다른 업체나 개발자들에게 자사의 플랫폼을 개방하면서 아마존의 AI 스피커 '에코'를 견제하고 있다. 구글은 '구글 홈'을 출시하며 홈 오디오 분야로도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구글은 '구글 어시스턴트'를 자사 메신저 앱 '알로'와 스마트폰 '픽셀'과 통합한다는 계획이다.

제이슨 더글라스 구글 제품 관리 책임자는 구글 블로그를 통해 "성공적인 '어시스턴트'가 되려면 앱과 서비스 전반에 걸쳐서 이용자의 일상과 연결해줄 수 있어야 한다"며 "개발자들이 구글 어시스턴트를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자에게 연결해줄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