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수출입은행·IB·국내금융기관 세미나 개최

최종수정 2016.12.13 08:41 기사입력 2016.12.13 08:41

댓글쓰기

사진 왼쪽 네번째부터 김범철 스탠다드차타드은행 본부장, 김영기 수은 신시장개척단장, 강세구 크레디아그리콜은행 전무, 김현수 ING은행 전무, 전정현 HSBC은행 부대표.

사진 왼쪽 네번째부터 김범철 스탠다드차타드은행 본부장, 김영기 수은 신시장개척단장, 강세구 크레디아그리콜은행 전무, 김현수 ING은행 전무, 전정현 HSBC은행 부대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12일 오후 서울 페럼타워에서 30개 국내외 주요 금융기관들을 초청해 해외프로젝트 공동지원 강화를 위한 ‘수은·IB·국내 금융기관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수은과 IB, 국내 금융기관이 정보공유를 확대하고 협조융자 기회를 모색하는 한편 국내기업의 해외사업에 대한 금융 가용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국내외 주요 금융기관의 해외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담당 임직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세미나는 두개 세션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에선 하두철 수은 신시장개척단 팀장의 업무 설명에 이어 강성진 레이텀앤왓킨스(Latham&Watkins) 대표변호사가 해외 프로젝트 리스크 분석과 관리방안을 발표했다. 두 번째 세션에선 서준교 소시에테제네랄(Societe Generale) 부문장이 해외 PF 시장 동향과 전망을 발표했다. 이어 조용민 수은 서비스산업금융부 팀장은 수은 지원 프로젝트 사례발표를 했다.

김영기 수은 신시장개척단장은 이날 세미나에서 “수은은 은행, 증권사, 보험사, IB 등 기관별 특성에 따라 공동지원이 가능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국내외 금융기관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수은은 2012년부터 국내 금융기관과 해외사업 경험 및 협조융자 사업기회를 공유하는 ‘금융협력기관협의회’를 분기별로 개최해오고 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