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협은행, 임원 80% 물갈이…“성과중심 인사 반영”

최종수정 2016.12.11 10:40 기사입력 2016.12.11 10:40

댓글쓰기

NH농협은행 전경

NH농협은행 전경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농협은행이 지난 9일 인사를 통해 부행장의 80%를 교체했다. 2012년 출범 이래 단행한 임원급 인사 중 가장 큰 규모다.

11일 농협금융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지난 9일 저녁 정기 인사를 통해 부행장보를 포함한 11명의 부행장 가운데 82%인 9명을 물갈이했다. 이번 인사는 내년 1월 1일부로 적용된다. 김호민 경영기획본부장, 박석모 기업고객본부장, 윤동기 자금운용본부장, 이영수 IT본부장 등 4명은 임기를 채우고 물러났다. 임기를 약 1년 남겨둬 인사 대상자로 부각되지 않았던 서기봉·박태석·오경석·남승우·신응환 부행장도 전격 교체됐다. 기존 부행장 중에는 박규희 여신심사본부장과 김형열 리스크관리본부장만 살아남았다.

대신 농협은행은 기존 11명의 부행장급을 13명으로 늘리면서 외부 인사를 영입했다. 법무법인 광장 자문위원 출신인 김철준 부행장보와 법무법인 세한의 변호사 출신인 서윤성 부행장보다.

농협금융은 이번 인사와 관련 업무분야의 전문성이 높고 뛰어난 성과를 낸 인재를 중용하겠다는 김용환 회장의 성과중심 인사원칙이 확고히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어려운 국내외 경제여건과 불확실한 금융환경 속에서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금융권은 올해 역대 최악의 실적을 낸 데 따른 책임 규명 차원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농협은행은 올 초부터 조선·해운 분야의 부실 탓에 올해 3분기까지 무려 1조4110억원에 달하는 충당금을 쌓았다. 그 결과 꾸준히 적자에 허덕이다가 지난 10월에야 겨우 흑자로 전환했다.
농협금융지주 사업전략부문장으로는 글로벌사업 확대, 핀테크 사업경쟁력 강화, 자산운용 경쟁력 제고를 위해 투자금융과 자금운용 전문가인 홍재은 농협은행 자금부장을 상무로 임명했다.

농협은행 부행장에는 영업분야에서 성과가 탁월한 이강신 농협은행 충남영업본부장·이인기 농협은행 전북영업본부장·이창현 농협은행 세종영업본부장과 김연학 농협중앙회 인재개발원 부원장을 임명했다.

또 각 분야에서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는 박철홍 농협은행 리스크관리부장, 표정수 농협중앙회 상호금융자금부장, 한정열 농협은행 IT전환추진부장을 선임했다.

김용환 회장은 향후 예정된 영업점장과 직원인사에서도 전문성과 성과중심 인사기조를 일관되게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 회장은 “조기 사업추진을 위해 인사를 조속히 마무리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