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전경련 해체 반대있느냐" 질문에 신동빈 회장 '거수'

최종수정 2016.12.06 15:41 기사입력 2016.12.06 15:40

댓글쓰기

구본무 회장 "전경련, 기업 친목을 위한 단체로 남아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6일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유지돼야 한다는 뜻을 피력했다.

신 회장은 이날 전경련 해체에 반대하는 회장이 있으면 손을 들어달라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가장 먼저 손을 들어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이어 이재용 삼성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을 제외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도 거수해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구본무 회장은 "전경련은 헤리티지 재단처럼 기업들의 친목을 위한 단체로 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