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 구본무 LG 회장 "전경련, 美 헤리티지 재단처럼 운영돼야"

최종수정 2016.12.19 22:23 기사입력 2016.12.06 15: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정경유착의 고리로 지목된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이 존폐 위기에 놓인 가운데, 구본무 LG 그룹 회장이 전경련은 그대로 유지돼야 한다고 발언해 주목된다.

6일 구 회장은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청문회에 참석,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전경련을 해체하는 것에 반대하는 분은 손을 들어보라"고 질문했다.
손을 들고 발언권을 얻은 구 회장은 "전경련은 헤리티지재단처럼 재단으로 운영하고, 각 기업간의 친목 단체로 남아야 한다"고 밝혔다. 국가 경제의 싱크탱크로 전경련이 운영돼야 하며 해체하는 것에는 반대한다는 의미다.

구 회장 외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등도 손을 들며 전경련 해체에 반대를 표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등은 손을 들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전경련 자체에 대해서는 뭐라 말씀드릴 자격이 없지만, 개인적으로는 전경련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