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텔레콤, 국내 최초 中 ZTE 광통신 장비 도입

최종수정 2016.12.06 10:35 기사입력 2016.12.06 10: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세종텔레콤(대표이사 서종렬 정진우)은 고속회선 영업진출을 위해 내년 1월부터 중국 ZTE의 POTN (Packet Optical Transport Network) 장비로 네트워크를 구축한다고 6일 밝혔다.

POTN 장비는 고성능의 멀티레이어(광·회선·패킷 전달) 기능을 통합한 시스템으로, 효율적이고 유연한 용량 확장 및 고객 서비스 차별화가 가능한 차세대 광(光)네트워크 장비다.
세종텔레콤은 급변하는 시장환경과 고객사 니즈에 부합한 고속회선 서비스 시장 선점을 위해 POTN 장비를 활용해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세종테레롬은 "해외통신사업자들의 국내 진출 시 고려사항으로 꼽고 있는 인프라구축비용을 POTN 장비를 통해 대폭 줄일 수 있어 국내 통신시장의 글로벌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세종텔레콤과 ZTE는 두 차례에 거쳐 차세대 정보통신기술 B2B 비즈니스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주요 협력 내용은 ▲B2B/B2C 사업개발, 마케팅, 영업 분야 공동 협력 ▲5G 사업모델 발굴 ▲SI/NI, ICT컨설팅 등 다양한 협력 프로젝트 진행 및 신규사업 발굴을 위한 솔루션/시스템/인력 상호 지원 등이다.

세종텔레콤은 "ZTE와의 긴밀한 협력관계는 중국 등 향후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한 교두보 역할은 물론 유무선 융합 기반 미래 사업군 확장을 위한 전략적 포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ZTE는 중국 통신장비업체로 160개국 500여개 통신사업자에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ZTE는 중국 및 북미, 유럽, 일본 등 5G 기술 개발을 위한 R&D 센터를 설립하고, 세계 유수의 기업들과 공동연구 개발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