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협, 은행 독립 사업구조개편 단행

최종수정 2016.12.19 21:59 기사입력 2016.12.01 14:41

댓글쓰기

수협중앙회가 1일 '신수협 출범식'을 열고 수협은행을 독립한다고 밝혔다.

수협중앙회가 1일 '신수협 출범식'을 열고 수협은행을 독립한다고 밝혔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수협중앙회는 1일 창립 54년 만에 수협은행을 독립하고 어민 지원과 수산물 판매유통수출 조직으로 전문화하는 사업구조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수협은 서울 송파구 본부청사에서 '신(新) 수협 출범식'을 열고 '강한 수협, 돈 되는 수산'이라는 비전과 함께 2021년 완료를 목표로 향후 5개년 발전계획을 발표했다.
1962년 창립한 수협중앙회는 어민 지원사업을 중심으로 은행사업, 유통·판매사업 등을 영위해왔다.

이번 사업구조개편에 따라 수협중앙회는 어민과 수산업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판매유통중심 기능과 은행사업으로 조직을 이원화한다.

수협중앙회는 어업인교육지원규모를 현재 연간 460억원에서 2021년까지 1000억원대로 2배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또 수산물 유통망 혁신과 해외 수출 확대를 위한 대대적인 투자도 추진한다. 현재 연간 9000억원 규모의 경제사업 매출규모를 2021년까지 1조5000억원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수협은행은 현재 700억원 수준의 세전당기순이익을 오는 2021년까지 1700억원으로 늘려 자산규모 35조의 우량 중견은행으로 발전하는 계획을 추진한다. 내년 세전당기순이익 1300억원을, 2019년에는 1500억원을 달성하는 등 단계별 로드맵도 마련했다.

수협중앙회와 수협은행은 오는 2021년까지 발전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서 정부가 출자한 공적자금 1조1581억원 가운데 4000억원을 상환할 방침이다.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은 "어민과 수산업을 위해 연간 2000억원 이상을 투입할 수 있는 새로운 지원 시스템이 마련된다"며 "대한민국 수산의 판도는 완전히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