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향자 "야권공조 어느 때보다 중요…박지원, 탄핵정국 덕장 역할 맡아줘야"

최종수정 2016.12.19 21:25 기사입력 2016.11.25 10: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5일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야권지도자로서의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 양 최고위원은 민주당과 국민의당 사이의 공조가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며 상호간 신중한 발언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양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위원장을 정조준했다. 그는 "박 위원장은 왼손은 야권과 잡고 있지만 오른손은 박근혜정권 부역자들과 잡고 싶은 것은 아닌지 의심이 되다"면서 "새누리당에 탄핵 찬성 의원들은 고해성사의 당사자이지 연대의 대상 아님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양손 모두 야권과 잡으라는 게 호남 민심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양 최고위원은 탄핵정국과 관련해 "성내고 분노하되 경멸하지 말고, 비판하되 조롱하지 말자"면서 "야당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국민의당, 정의당에 대해 우리 다 예의를 갖춰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 위원장은 나이로나 경험으로나 경륜이 있는 분"이라면서 "이 싸움을 승리로 이끄는 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분으로 우리 다 원내대표가 선봉장 용장이라면 박 위원장은 지장이자 덕장의 역할을 해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 최고위원은 "주권자인 국민의 힘을 믿고 당 지도부의 지도력을 믿고 흐트러짐 없이 역사적 소임을 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양 최고위원은 "'제가 그 유명한 박지원입니다' 항상 듣던 (박 위원장의) 인사말씀인데, 이제 그 유명세를 박 대통령 퇴진과 정권 교체에 쓰셔야 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