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만성 두통 막으려면? "진통제도 따져보고 골라야"

최종수정 2016.11.20 09:08 기사입력 2016.11.20 09:08

댓글쓰기

수지코헨 약사, 통증관리 강연 통해 두통 환자 위한 통증 솔루션 공유
두통 증상을 면밀히 파악해 유발 원인 해결이 중요…참기 힘들 땐 진통제 복용


지난 13일 대한약사회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수지코헨 초청 심포지엄'에서 '24시 약사-두통관리'의 저자 수지코헨 약사가 두통을 주제로 통증관리법을 전하고 있다.

지난 13일 대한약사회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수지코헨 초청 심포지엄'에서 '24시 약사-두통관리'의 저자 수지코헨 약사가 두통을 주제로 통증관리법을 전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두통은 원인 파악이 가장 먼저입니다. 이후에 내 증상에 맞는 진통제를 선택해 복용하세요.”

미국의 국민 약사이자 ‘드럭머거’, ‘24시 약사-두통관리’의 저자로 잘 알려진 수지코헨(Suzy Cohen) 약사가 최근 대한약사회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수지코헨 초청 심포지엄'에 초청됐다.

코헨 약사는 통증관리 강연을 통해 두통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카페인이나 특정 식품을 피하라는 말만 상투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두통의 종류를 면밀히 살펴 근본적인 두통 원인을 찾고, 필요하면 약물요법을 통해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행된 성균관대 오성곤 약학 박사의 '만성질환의 진통제 선택' 강연에서는 고혈압, 고지혈증 등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비스테로이드성(NSAIDs) 진통제 복용-에 제한이 있어 진통제 선택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60여 년간 세계적으로 사용돼온 해열진통제 브랜드 타이레놀은 통증관리 세션을 진행한 수지코헨 약사와의 미니 인터뷰를 통해 가장 흔한 두통 증상으로 손꼽히는 편두통, 긴장성 두통의 증상, 유발 원인을 알아보고 두통 완화에 도움을 주는 안전한 진통제 복용법 대한 지견을 알아봤다.

◆편두통은 경고증상 올 때 참지 말고 ‘진통제’ 복용

편두통은 일반적으로 머리의 한쪽에서 나타나는 증상을 말하는데 구토나 빛, 소리 공포증이 나타나는 특징적 두통이다.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편두통 진료 인원은 2010년 47만 9천명에서 2015년 50만 5천명으로 5년간 약 5.3% 증가했으며 여성 환자가 남자 환자보다 3배 정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헨 약사는 “편두통 환자의 약 30~40%는 운이 좋게도 피로, 빈뇨, 식탐 등의 경고증상을 경험하는데 ‘운이 좋다’는 것은 다가올 두통을 약물이나 건강기능식품으로 막을 기회를 준다’는 것을 의미한다. 두통 유발 원인을 파악해서 조기에 해결하는 게 좋지만 일상생활에 방해가 될 정도의 통증엔 무리하게 참지 말고 증상 초기에 진통제를 복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해열진통제로는 아세트아미노펜, 소염진통제로는 이부프로펜, 덱시브프로펜 가장 안전하게 사용된다.

◆스트레스가 주 원인 긴장성 두통, 카페인 자제하고 단일성분 제제 진통제 먹어야

긴장성 두통은 주로 늦은 오후나 저녁에 잘 생기며, 자주 재발해 매일 두통이 반복될 수도 있다. 증상은 단단한 밴드가 머리를 둘러싸고 조이는 듯하게 아픈데 간혹 한쪽 부위에만 나타날 수 있어 편두통으로 오해하기 쉽다. 주로 스트레스나 피로, 수면부족 등으로 유발될 수 있으며 같은 자세로 오랫동안 앉아 있거나 서 있는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현대인들은 자주 겪게 되는데 증상 초기에 진통제를 복용할 경우 쉽게 증상이 호전되기도 한다.

코헨 약사는 “스트레스가 주 원인인 긴장성 두통은 긴장된 근육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이 좋은 예방책이 될 수 있다. 증상이 심해진다면 참지 말고 진통제를 복용하는 것이 좋은데, 가능한 한 복합제제보다는 단일제제 진통제를 복용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커피에 함유된 카페인은 일종의 흥분제이므로 두통이 오면 카페인 음료 섭취를 자제하고 카페인이 함유되지 않은 단일성분 제제의 진통제가 추천된다”고 덧붙였다.

아세트아미노펜 단일성분의 해열진통제 타이레놀은 카페인을 포함하지 않으며 , 약물에 대한 내성에 대한 우려 없이 복용 가능하다.

◆65세 이상 노인이나 심혈관계 질환 있다면 NSAIDs 약물 복용 주의해야

65세 이상 노인 2명 중 1명은 2가지 이상의 만성질환을 앓고 있다 . 만성질환을 가진 65세 이상 노인환자의 50% 이상이 하루 평균 7.2가지의 약을 복용하며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약물 중 하나는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소염진통제)로 나타났다.

약을 제 시간에, 제대로 먹는 것은 만성질환 관리에 첫 걸음이며, 평생 약을 먹고 증상을 조절해야 하는 만큼 복용 중인 약물에 대한 상호 작용을 확인하는 게 좋다.

만성질환 환자의 진통제 선택은 환자 특성에 따라 신중하게 고려돼야 하는데 다중 약제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의 위험이 높으므로 평소 먹는 약의 성분을 반드시 메모해두고 비교하면 좋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자, 심혈관계(고혈압, 고지혈증 등)질환자,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자, 위장관계 출혈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NSAIDs 소염진통제 복용 시 위장관 부작용 발생 고위험군이기 때문에 복용 전 주의가 필요하다 .

소염진통제 복용에 제한이 있는 만성질환 환자는 다른 약과 상호작용 우려가 적고, 위장관, 심혈관 질환 위험, 혈압 상승 등의 우려가 없는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이 추천된다. 아세트아미노펜은 NSAIDs 진통제와 효능은 동등하면서 부작용은 상대적으로 적어 무릎, 고관절, 관절염 환자에 1차 치료제로 우선 사용된다 .

코헨 약사는 “특히 고혈압과 같은 심혈관계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에게 NSAIDs 소염진통제는 부작용 우려가 있어 가급적 피하고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진통제를 일차적으로 선택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