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반도체社 '창장', 美 마이크론 기술제휴 협상

최종수정 2018.09.08 20:33 기사입력 2016.11.18 09: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합병을 통해 탄생한 중국 최대 반도체 메이커 '창장춘추과기'가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로지와 기술제휴 협상 중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창장은 지난 7월 국유기업인 칭화유니그룹과 우한신신(XMC)이 합병해 만들어진 기업으로, 지난해 칭화유니는 마이크론을 인수하려다 미국 정부의 규제로 무산된 바 있다. 이에 규제를 피하기 위해 제휴 쪽으로 전략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창장의 제휴 우선순위는 마이크론이지만, 일본 도시바 등 다른 반도체 기업들에게도 대화 창구를 열어놓을 생각이다. 마이크론 등 앞선 기술력을 가진 기업들과의 협력은 반도체 굴기를 꿈꾸는 중국 기업들에는 필수적이다.

이들이 노리는 것은 한국과 일본, 미국 기업들이 과점하고 있는 낸드플래시 메모리 시장이다. 창장은 240억달러(약 28조원)를 투자, 세계 최대 낸드플래시 메모리 공장을 건설하고 2019년부터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양산규모는 2020년까지 월 30만장, 2030년까지 100만장으로 늘린다.

하지만 이번 제휴와 관련해서도 벽은 여전히 남아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정권의 보호무역주의 성향을 감안할 때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출자 가능성도 언급됐지만 현실적인 장벽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