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 ‘장시호 지원 의혹’ 참고인 조사 마치고 귀가

최종수정 2016.11.18 07:32 기사입력 2016.11.18 07:32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 총괄사장(48)이 18일 새벽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를 마친 후 귀가했다.

검찰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김 사장을 '최순실 의혹'과 관련해 17일 오후 7시30분 소환했다.

이건희 회장의 사위이자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장 사장의 남편인 김 사장은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에서 부위원장 직을 맡고 있다.

검찰은 김 사장이 비선실세 최순실(60·구속)씨 조카 장시호(37)씨가 실소유주로 있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불법 자금을 지원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 15일 서초동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입주한 삼성그룹 광고기획사인 제일기획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