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김준일 "지난 한 자릿수 득점 반성했다"

최종수정 2016.12.19 18:16 기사입력 2016.11.17 21:46

댓글쓰기

서울 삼성 썬더스 김준일이 17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한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서울 삼성 썬더스 김준일이 17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한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농구 서울 삼성 썬더스 김준일은 경기가 끝나고 기자회견장에 들어섰다. 그는 앉아서 종이를 하나씩 넘겨봤다. 기록지였다.

김준일은 17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한 2016~2017 KCC 프로농구 2라운드 홈경기에서 전주 KCC 이지스를 상대로 16득점을 기록하는 등 활약해 삼성의 승리를 도왔다.
김준일은 2라운드 첫 경기에 두 자릿수 득점한 것에 의미를 뒀다. 그는 "최근 경기에서 계속 한 자릿수 득점을 한 것이 나 자신을 반성하게 만들었다. 공격을 또 내가 살려야지 리카르도 라틀리프에 대한 견제가 줄어들 것 같아서 1쿼터부터 적극적으로 고역을 하려고 했다"고 했다.

이상민 삼성 감독도 만족해했다. 그는 "(김)준일이가 최근에 공격을 많이 시도를 안 하다보니까 해달라고 요구했다. 자신 있게 처음부터 슈팅을 했던 것이 주효했다. 사실 팀에 공격적인 선수들이 많은 상황에서 본인이 올 시즌 궂은일을 많이 하려고 했다. 수비에서도 활약이 좋았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김현민 기자 kimhyun8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