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일호 "美 대선 시나리오별 영향 점검…대응 강구"

최종수정 2016.11.04 17:28 기사입력 2016.11.04 17:28

댓글쓰기

유일호 "美 대선 시나리오별 영향 점검…대응 강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미국 대통령선거 사전에 시나리오별 영향을 철저히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열린 1급 간부회의에서 "오는 8일(현지시간) 미 대선 결과에 따라 대외 변동성이 확대될 우려가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미 대선 결과 발표전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갖고 상황별 대응방안을 점검하고, 대선 직후 신속히 경제현안점검회의를 열어 필요한 조치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현재 미국 대선이 얼마남지 않은 상황에서 두 후보간 접전양상이 펼쳐지고 있다"면서 "어느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전통적 안보 동맹국으로서 미국과 우호적 경제협력 관계를 굳건히 해 나가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후보 모두 중점 추진과제로 언급하고 있는 일자리 창출, 미래산업 육성, 기업환경 개선 등은 우리정부 정책목표와도 유사하다"며 "주요분야에서 한-미 양국이 상호 윈윈(win-win) 할 수 있는 새로운 협력기회를 도모함으로써 한-미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그는 "전통적 동맹관계 속에서 에너지·사이버 안보, 지구 온난화, 질병·재난대처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한 협력도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다만 "미국 대선이후 보호무역 기조가 강화되면서 수입규제, 통상압력 등이 확대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미국의 경제·통상정책 변화가 우리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해 수출기업 등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대응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부총리는 또 "보호무역주의 우려에 대응해 사전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현안 이슈들을 해결하기 위해 양국간 협의채널을 활성화하는 등 범부처 차원의 노력을 경주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 부총리는 "최근 사태로 경제주체들의 심리가 과도하게 위축되지 않도록 실물경제, 금융시장 등 경제전반의 상황을 보다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필요시 대책을 신속히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