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민 80여명·섬마을 ‘곰섬’, 전국 어업공동체 평가서 ‘대통령상’

최종수정 2018.08.14 19:03 기사입력 2016.10.27 10: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내포) 정일웅 기자] 주민 80여명이 참여한 ‘곰섬 자율관리어업공동체’가 충남에선 최초로 전국 자율관리어업 대회 ‘최우수 공동체’로 선정됐다.

27일 충남도에 따르면 태안군 남면에 소재한 곰섬은 ‘제13회 자율관리어업 전국대회’에서 1129개 공동체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대통령 단체 표창을 수상했다.
곰섬 자율관리어업공동체는 해삼 전용 인공어초를 투입, 자연 산란장을 조성했다. 또 도는 자율관리어업 육성지원 사업으로 지난 2014년부터 올해까지 곰섬에 2억4000여만원을 지원하면서 해 양식장 투석과 종묘 방류를 지원해 왔다.

현재 곰섬은 지난해 투입한 인공어초 1000곳에 해삼 종묘 7만5000마리를 입식하는 ‘해삼 종묘 육성 양식 시범사업’을 도 수산관리소와 함께 실시 중이며 해삼 자연 산란장 시범사업도 함께 진행 중이다.

이 같은 성과를 토대로 전국 최우수 공동체에 선정된 곰섬은 내년 2억원을 지원받아 바지락 해감장 조성과 바지락 판매 스마트폰 어플 개발, 전국 직거래 판매망 구축, 해삼전용 인공어초 투입을 통한 자연 산란장 조성과 중국 관광객을 위한 야생 해삼 견학코스 등을 개발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충남은 자율관리어업 전국대회에서 곰섬 외에도 운정내수면공동체·안면도밧개공동체가 해수부장관상, 만수동공동체가 국립수산과학원장 표창, 대야도공동체가 수협중앙회장상을 각각 수상했다.

앞서 지난해 대회에선 충남 안면도 대야도 자율관리어업공동체가 동일 대회에서 전국 2위에 선정돼 국무총리 단체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도 수산관리소 관계자는 “초기 경험 부족으로 갈등과 시행착오를 겪어 온 곰섬이 공동체 의식을 회복하고 수익을 창출, 전국 으뜸의 자율관리어업공동체 자리에 올라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도는 앞으로도 곰섬이 모범적 자율관리어업공동체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내포=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