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충전 60% 제한…회수 권고"

최종수정 2016.10.27 09:11 기사입력 2016.10.27 08:47

댓글쓰기

갤럭시노트7

갤럭시노트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삼성전자 가 오는 29일 새벽 2시부터 모든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를 60%까지만 충전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실시한다. 국가기술표준원의 갤럭시노트7 회수율 제고 권고에 따른 조치다.

삼성전자는 27일 "배터리 충전 제한은 갤럭시노트7 사용 고객들의 안전을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며 "소비자들께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는 사과 내용과 함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안내 문자를 이날 오후 발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문자에 "고객님께서 사용하는 갤럭시노트7에는 이러한 조치가 불필요하다고 생각하실 수 있으나,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소손(발화)을 사전에 방지하고자 하오니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쓸 예정이다.

이와 함께 조속한 교환·환불을 권고했다. 삼성전자는 "불편하시더라도 최초로 구매하신 매장(온라인 포함)에 문의하셔서 교환 및 환불 안내를 받으시길 권해 드린다"며 "불편을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