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니트·다운패딩 세탁법 알면 절약할 수 있다

최종수정 2016.10.22 10:07 기사입력 2016.10.22 10:07

댓글쓰기

최신 패션 트렌드에 따라 소재에 맞는 전용 중성세제 출시돼
다운 소재 베스트 등 값비싼 의류도 손상 없이 집에서 세탁 가능

니트·다운패딩 세탁법 알면 절약할 수 있다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큰 일교차에는 간편하게 입고 벗을 수 있는 니트와 다운 베스트가 제격이다. 최근에는 카디건, 다운 소재 의류가 많이 나와 패션트렌드로 각광받고 있으나 민감한 옷감 소재로 인해 관리법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애경 관계자는 "알칼리에 약한 섬유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아끼는 옷이나 기능성 소재 의류를 세탁할 때 중성세제를 사용하면 경제적일 뿐만 아니라 섬유 보호를 통한 옷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출시된 중성세제는 울 소재 처럼 민감한 섬유소재 뿐만 아니라 아웃도어, 다운패딩, 래시가드 등 다양한 기능성 의류까지 용도가 확장돼 집에서도 기능성 손상 없이 안전하게 세탁할 수 있게 됐다.

울 소재의 니트나 카디건은 섬유 특성상 냄새 흡수가 빨라 매번 드라이클리닝을 하자니 부담이 되고 그렇다고 집에서 세탁하자니 망가질까 고민하게 된다. 의류의 변형이나 손상이 걱정된다면 중성세제를 이용하면 된다. 세탁기를 이용해 30~35도 미온수에 중성세제를 넣고 울코스로 세탁하면 빠르고 안전한 헹굼이 가능하다. 니트에 생기는 보풀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헹굼 전 단계에서 식초나 레몬즙을 한두 방울 떨어뜨리면 도움이 된다.

아웃도어 의류는 시중에 나와있는 전용 중성세제를 이용해 세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최근 즐겨 입는 다운 소재로 된 얇은 다운 점퍼나 베스트도 다운패딩 전용 중성세제를 사용하면 드라이클리닝으로 세탁했을 때 보다 보온성을 더 유지할 수 있다. 다운패딩 전용 중성세제는 유지분의 손상을 막아 다운의 필파워(Fill Power)를 보호해 패딩의 볼륨감과 따뜻함을 유지해준다. 미지근한 물에 전용 중성세제를 표준사용량 만큼 넣은 후 지퍼, 단추 등을 모두 잠근 상태에서 섬세코스(울코스, 란제리 코스 등)에 맞춰 단독세탁하면 기능성 유지에 도움을 준다.
산행을 할 때 입는 아웃도어 의류도 기능성 의류 전용 중성세제인 '울샴푸 아웃도어'를 이용해 세탁하면 기능성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기포제어 시스템으로 세정성분이 의류에 잔류하는 것을 막아줘 잔류세제에 의한 의류 손상 및 기능성 저하를 방지하고 흡한이나 속건의 기능을 오랫동안 유지해준다. 또한 표백제나 섬유유연제는 기능성 의류의 멤브레인에 손상을 줄 수 있으므로 사용을 피하는 것이 좋다.

니트나 아웃도어, 다운소재는 강한 햇볕에서 말리면 모양이나 소재가 변형될 수 있으므로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그늘에서 말리는 것이 좋다. 특히 니트나 다운소재 의류는 눕혀서 건조하면 늘어남이나 다운의 쏠림을 완화시킬 수 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