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끼줍쇼’ 이경규·강호동 23년만의 공동MC…李 “맘대로 안 된다고 호동이 날 패겠느냐”

최종수정 2016.10.19 15:29 기사입력 2016.10.19 14:56

댓글쓰기

JTBC '한끼줍쇼' 포스터, 사진 제공=JTBC 공식 홈페이지

JTBC '한끼줍쇼' 포스터, 사진 제공=JTBC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국민 MC 이경규와 강호동이 JTBC '한끼줍쇼' 제작발표회에서 남다른 케미를 선보였다.

19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한끼줍쇼' 제작발표회에는 국민MC 이경규와 강호동이 등장했다.
강호동은 "이경규 선배님께 혼신의 힘을 다하고 리액션을 귀찮아하지 말아달라고 요구한다. 왜 23년동안 우리를 함께 섭외하지 않았는지 느낀다"며 "그래도 선배님께 많은 것을 배운다"고 말해 이경규를 추켜세웠다.

이에 이경규는 "강호동이 선배와 함께 프로그램을 해본 경험이 별로 없다. 자기 마음대로 안 되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그렇다고 나를 패겠느냐"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식다큐멘터리를 표방하는 JTBC '한끼줍쇼'는 MC 이경규와 강호동이 숟가락 하나만 들고 모르는 사람들에게 한 끼를 구걸해 식사를 해결하는 미션을 다룬 프로그램.
강호동은 "'한끼줍쇼'는 먹방보다는 사람 냄새를 물씬 풍긴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한끼줍쇼'는 대한민국 평범한 가정의 저녁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신개념 예능 프로그램으로 19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