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7.8조 영업익] 갤노트7 리콜비용 대부분 털었다…4Q 8조원대 이익 기대

최종수정 2016.10.07 09:44 기사입력 2016.10.07 09:28

댓글쓰기

▲갤럭시노트7 (AP = 연합뉴스)

▲갤럭시노트7 (AP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원다라 기자]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로 실적감소가 우려됐던 삼성전자가 7조8000억원대의 분기 영업이익을 냈다.

업계에서는 리콜 비용으로 1조원 이상을 이번 분기에 반영한 것으로 보고 있다. 1조5000억원 이상의 리콜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됐던 만큼 대부분은 이번 분기에 손실을 털고 가는 것으로 보인다.
리콜 비용으로 인한 손해는 부품 사업에서 만회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부품 분야에서만 4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거둔 것이 실적을 선방할 수 있었던 비결이다.

삼성전자는 7일 올해 3분기 잠정 영업이익은 7조8000억원, 매출액은 49조원을 거뒀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5.55% 증가, 매출액은 5.19% 감소한 수치다.

지난 2분기 삼성전자는 8조140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바 있다. 이에 비해서는 낮아졌지만, 증권사 컨센서스인 7조원대 초반은 훌쩍 뛰어넘으며 선방했다. 당초 증권가에서는 3분기 삼성전자가 8조20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내다봤으나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리콜을 결정하면서 전망치를 7조원대 초중반으로 내렸다.
부문별로는 반도체사업에서 3조4000억원, 디스플레이사업이 8000억원을 벌어들이며 부품 사업에서만 4조2000억원 가까운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보인다. D램과 디스플레이 패널 가격이 오르며 업황이 좋았던 영향이다.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IT·모바일) 부문은 약 2조9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분기 4조3200억원보다 30% 가량 줄어든 수준이다.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에어컨 성수기가 끝나며 지난분기 1조원이 넘는 수익에 비해서는 하락했지만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서는 두 배 가량 늘어난 7000억원 정도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가능하면 이번 분기에 갤럭시노트7으로 인한 손실을 모두 털고 가자는 분위기다. 타 부문 실적이 좋은 3분기에 최대한 손실을 반영해야 4분기 실적에 영향을 덜 미치기 때문이다.

권성률 동부증권 애널리스트는 "리콜 비용은 이번에 풀로 털었다고 본다"며 "4분기에는 8조원 초중반대의 영업이익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