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레일 "대체인력 419명 추가 확보…장기화 대비 인력확보 주력"

최종수정 2016.10.03 10:39 기사입력 2016.10.03 10:39

댓글쓰기

임용대기자 신규임용·대체인력(기간제) 및 군 지원인력 추가 현장투입

코레일 "대체인력 419명 추가 확보…장기화 대비 인력확보 주력"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코레일은 "철도노조의 불법파업이 장기화가 우려가 현실화함에 따라 대체인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코레일 관계자는 "지난달 30일 1000명 모집공고 이후에 299명을 채용하고 임용대기자 115명 신규발령, 군 인력 5명 등 419명을 대체인력으로 추가 확보했다"며 "복귀자(184명)가 점차 늘고 있어 인력운영에 숨통이 트이고 있다"고 말했다.

코레일은 사장명의로 파업에 참가 중인 직원들에게 '복귀촉구 호소문'을 발송하고 있다. 또 간부들이 집회현장과 가정방문, 휴대폰 연락, SNS등을 이용해 지속적인 복귀활동을 벌이고 있다.

코레일의 대체인력 투입은 철도노조의 불법파업 장기화에 대비한 비상대응책 중 하나다. 채용되는 대체인력은 철도차량운전면허 소지자 및 철도관련 업무 경력자 등으로 철도안전법 및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법정 교육과 실무수습교육 이수 후 현장에 투입된다.
코레일에 따르면 대체인력은 역업무와 부기관사 등 안전에 직접적으로 영향이 없는 업무에 배치된다. 또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기존 철도공사 직원들을 고객 안전과 관련된 기관사, 열차승무원 등으로 전환배치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대체인력 투입은 노동조합및노동관계조정법에 의하면 합법파업시 파업참가인원(7500명)의 50%인 3750명까지 가능한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며 "불법파업시에는 파업참가인원의 100%까지 채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코레일은 이번 철도노조 파업을 불법으로 보고 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