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년손님' 김지선 능가한 '다산의 상징' 박지헌, "아이들 나이 헷갈린다' 고백

최종수정 2016.09.16 00:09 기사입력 2016.09.16 00:09

댓글쓰기

박지헌. 사진=SBS '자기야-백년손님' 제공

박지헌. 사진=SBS '자기야-백년손님'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백년손님' 박지헌이 다둥이 아빠의 고충을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는 V.O.S 박지헌이 출연해 최근 5남매의 아빠가 된 후 달라진 일상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박지헌은 "'백년손님'을 방문할 때마다 아이가 한 명씩 늘고 있다"며 "아이가 3명일 때 '백년손님'에서 4-5인용 침대를 선물해줬는데 드디어 인원이 맞춰졌다. 다섯째 막내가 태어나면서 '다산의 여왕' 김지선을 제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원희가 "아이들이 많아 매달 생일파티가 끊이지 않겠다"고 말하자 박지헌은 "사실 아이들이 너무 많아 나이도 헷갈린다"고 고백했다.

박지헌은 "빛찬이 11살, 강찬이 8살, 의찬이 6살, 찬송이 3살, 이번에 태어난 소리가 1살로 총 3남 2녀"라며 잔뜩 집중한 채 아이들의 나이를 헤아렸다.
이어 "요즘 이상하게 눈물이 난다"고 고백한 박지헌은 "아이를 키우면서 감정이 풍부해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박지헌은 "아이들이랑 조조영화를 보는게 취미다. 한 번은 아이들이랑 '주토피아'를 보러 갔는데 폭풍 눈물을 흘렸다"고 말해 여린 감수성을 보였다.

박지헌은 "눈물을 펑펑 흘리면서 '이렇게 감동적인데 아이들도 울겠지?'라는 마음으로 옆을 봤는데 아이들은 아무렇지도 않게 웃으며 영화를 보고 있었다. 민망했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