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데이 "나이키 입고", 매킬로이 "스카티카메론 쓰고"

최종수정 2016.09.15 09:11 기사입력 2016.09.15 09:11

댓글쓰기

데이와 나이키의 의류 계약 '112억6000만원 잭팟', 매킬로이는 퍼터 바꿔서 'PO 2차전' 접수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가 나이키와의 의류 계약을 통해 '1000만 달러의 잭팟'을 터뜨렸다.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가 나이키와의 의류 계약을 통해 '1000만 달러의 잭팟'을 터뜨렸다.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월드스타들의 스폰서 계약에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먼저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의 '1000만 달러(112억6000만원) 잭팟'이다. 미국의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14일(한국시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데이가 나이키와 의류와 모자, 장갑, 골프화 등을 사용하는 조건으로 천문학적인 계약을 맺었다"며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적어도 연간 1000만 달러 이상 규모"라고 전했다. "내년 1월부터 효력이 발생한다"는 설명이다.
아디다스가 테일러메이드를 매각하기로 결정한 게 출발점이다. 데이로서는 골프용품을 제외한 전 부문에서 새로운 스폰서를 영입할 수 있게 됐다. 나이키 역시 지난달 "골프용품사업을 접는다"고 발표해 테일러메이드 골프채를 쓰면서 나이키 의류 착용이 가능해진 셈이다. 골프용품은 테일러메이드와 재계약해 2017년 이후에도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로리 매킬로이는 소속사 나이키 퍼터 대신 스카티카메론을 선택해 'PO 2차전' 도이체방크챔피언십을 제패했다.

로리 매킬로이는 소속사 나이키 퍼터 대신 스카티카메론을 선택해 'PO 2차전' 도이체방크챔피언십을 제패했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이미 지난달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PO) 1차전' 더바클레이스부터 소속사의 나이키 퍼터 대신 타이틀리스트 스카티카메론을 선택했고, 'PO 2차전' 도이체방크챔피언십을 곧바로 제패해 더욱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졌다.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의 퍼팅코치 필 케년(잉글랜드)을 영입해 '쪽집게 레슨'을 가미해 클럽 교체 효과를 톡톡히 봤다.

글로벌 불황과 함께 골프용품사들의 M&A나 사업 축소 등 '선택과 집중'이 선수들에게는 다양한 기회를 만들어주는 장이 되고 있는 시점이다. 타이거 우즈(미국)의 '절친' 노타 비게이(미국)가 "우즈의 거실에 새 골프용품이 잔뜩 쌓여 있다"고 소개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우즈와 매킬로이를 잡기 위한 메이저 골프용품사들의 치열한 물밑 경쟁을 쉽게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우즈는 특히 지난 8일 "재활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다음달 세이프웨이오픈에 출전한다"고 선언했다. 세이프웨이오픈이 바로 다음달 13일 밤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 실버라도골프장에서 개막하는 PGA투어 2016/2017시즌 개막전이다. 11월3일 터키 안탈리아의 유러피언(EPGA)투어 터키항공오픈과 12월1일 바하마의 히어로월드챌린지까지 소화할 전망이다. 우즈가 어떤 골프채를 낙점할 지 초미의 관심사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