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상훈 감독 별세, 남다른 인연 임창정 “깊은 애도, 빈소 찾을 것”

최종수정 2016.09.12 16:24 기사입력 2016.09.12 16:24

댓글쓰기

영화 '파송송 계란탁' 포스터

영화 '파송송 계란탁' 포스터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11일 오후 오상훈 감독이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49세로 생을 마감한 오상훈 감독은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하고 단편영화 '뒤로 가는 시계'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본투킬', '위대한 유산', '파송송 계란탁' 등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코미디 영화를 다수 연출했다.
최근 오 감독은 영화 '그린 자켓'을 통해 11년만에 복귀를 시도했으나 제작사와 이견을 보이며 안타깝게 감독직에서 하차한 바 있다.

한편 '위대한 유산', '파송송 계란탁'에서 오 감독과 호흡을 맞춘 배우 겸 가수 임창정은 오 감독의 별세 소식을 듣고 깊은 애도를 표했다.

임창정 소속사 관계자는 "임창정이 오상훈 감독의 소식을 접했다"며 "빈소를 찾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인의 빈소는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8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3일 오전 11시, 장지는 서울 추모 공원.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