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위대한 유산’ 오상훈 감독, 심장마비로 별세

최종수정 2016.09.12 11:30 기사입력 2016.09.12 11:30

댓글쓰기

오상훈 감독이 연출한 영화 '위대한 유산'. 사진='위대한 유산' 포스터

오상훈 감독이 연출한 영화 '위대한 유산'. 사진='위대한 유산' 포스터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영화 ‘위대한 유산’(2003)과 ‘파송송 계란탁’(2005)의 오상훈 감독이 심장마비로 인해 11일 향년 49세로 별세했다.

오상훈 감독은 중앙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하고 1995년 ‘본 투 킬’ 조감독을 맡으며 영화계에 발을 들였다.
이어 2003년 영화 ‘위대한 유산’과 ‘파송송 계란탁’ 등의 영화를 연출해 본격적으로 재능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최근에는 영화 ‘그린자켓’을 연출할 계획이었으나 제작사와의 의견 마찰로 감독직에서 하차했다.

오 감독의 장례식장은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8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3일 오전 11시, 장지는 서울 추모공원이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