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은행 "北 핵실험, 국제금융시장 반응 크지 않아"

최종수정 2016.09.12 09:34 기사입력 2016.09.12 09: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한국은행이 북한의 제5차 핵실험과 관련해 국제금융시장의 반응이 크지 않다고 12일 평가했다.

한은은 이날 오전 8시 장병화 부총재 주재로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열고 미국 뉴욕, 영국 런던, 독일 프랑크푸르트, 중국 베이징 등 해외사무소에서 보고한 북한의 핵실험 발표 이후 주요 국제금융시장의 반응을 점검한 결과 이같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한은은 "CDS 프리미엄, 외평채 금리 등 일부 한국 관련 금융상품 가격의 변동성이 확대됐으나 이는 유럽중앙은행(ECB)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 관련 불확실성에 주로 기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은은 지난 9일 북한이 5차 핵실험을 발표하자 긴급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열고 북한 핵실험 발표가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했다.

한은은 "앞으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북한의 추가 도발 등에 따라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본부와 국외사무소를 연계한 국제 금융시장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해 북한 관련 지정학적 위험의 전개 상황과 그 영향을 면밀히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