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립 부경대 교수, 추미애 페북에 “청와대X도 그런데 이런X는 천하 잡X” 댓글

최종수정 2016.09.12 14:08 기사입력 2016.09.12 07:24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하봉규 부경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11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페이스북 게시글에 박근혜 대통령과 추 대표를 향한 욕설 내용의 메시지를 남겼다.

추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일(12일) 청와대회담이 오후 2시에 예정되어 있다. 저 추미애, 이미 국민의 호위무사가 되겠다고 약속드렸다. 불통의 이 정부에 꼭 전달되기를 바라는 것을 제게 주시면 좋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하 교수는 추 대표의 이 같은 게시글에 “미친X 청와대X도 그런데 이런X는 천하 잡X이잖아”라고 댓글을 남겼다.

지난 2013년에도 하 교수의 글이 논란이 된 바 있다. 그는 당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토종북격문’이라는 제목으로 “군사 쿠데타가 필요한 상황이 재연되고 있다”면서 “가치관이 전도된 미쳐버린 조국을 구할 애국 군인들이 다시 한 번 나설 때”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진중권 동양대 교수와 서주호 정의당 서울시당 사무처장 등이 비판의 목소리를 가하자 하 교수는 ‘종북 불가촉천민’이라고 말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하 교수는 동아대학교에서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독일 마르부르크대학교에서 동일 전공으로 석·박사 과정을 거쳤다. 이어 지난 2012년 대선을 앞두고는 새누리당 부산선거대책본부 정책자문단 교수로 활동하기도 했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