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진해운사태, 정부 리더십 부재와 산업정책 실패”

최종수정 2016.09.08 21:46 기사입력 2016.09.08 21:46

댓글쓰기

<국민의당 장병완 의원(광주 동구남구 갑,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

<국민의당 장병완 의원(광주 동구남구 갑,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


장병완 “한진·대우조선 사태 산업부 목소리 들리지 않아”
구조조정은 금융 뿐 아니라 ‘실물 부문’ 대책이 병행 돼야


[아시아경제 문승용] 국민의당 장병완 의원(광주 동구남구 갑,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은 8일 국민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한진해운 사태와 그에 따른 대외무역 피해 확산에 대해, “정부의 리더십 부재와 산업정책 실패의 결과” 라고 밝혔다.

장병완 의원은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 취임 이전부터, 대우조선 사태를 비롯한 조선·해운 구조조정에 주무부처인 산업부의 역할과 경제부총리가 콘트롤타워가 돼야 한다고 지적해왔다.

장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구조조정은 자본 확충 중심의 재무구조개선 만으로 접근해서는 안 되고, 실물부문 대책이 병행 돼야 한다”며 “구조조정 과정을 책임지고 이끌어 가기위해서는 경제부총리를 콘트롤타워로 하고 금융위와 실무부처 장관이 함께 참여해야 산업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조선업과 해운 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대외교역 정책을 책임지는 산업부의 목소리가 전혀 들리지 않는다”며 “산업부는 조선은 금융위에, 해운은 해수부에 모든 문제의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일갈했다.
장병완 의원은 “지금이라도 산업정책과 수출입 정책의 주무부처인 산업부가 직접 나서, 근본적 산업구조 개선과 수출입 물류 안정성 확보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장 의원은 지난 6일에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전체회의에서도 “한진해운 사태에 따른 수출업무차질 등 대외교역과 관련된 국민들의 우려의 목소리에 문제가 발생했는데도 이에 대해 산업부의 목소리가 전혀 나오고 있지 않고 있다”고 산업구조조정과 대외교역 정책의 책임부처인 산업부의 무책임을 지적한 바 있다.


문승용 기자 msynew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