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박2일' 박보검 푸드파이터 등극, '먹고 먹고 또 먹고' 경악

최종수정 2016.09.04 20:27 기사입력 2016.09.04 20:27

댓글쓰기

박보검. 사진=KBS2 '1박2일' 방송 캡쳐

박보검. 사진=KBS2 '1박2일'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1박2일' 박보검의 폭풍 먹방에 멤버들이 혀를 내둘렀다.

4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는 자유여행대첩 3탄이 그려졌다. 차태현, 데프콘, 김종민, 박보검 팀은 김준호, 정준영, 윤시윤, 김준현 팀을 이기기 위해 단양 먹을거리로 마일리지를 쌓는 모습이 그려졌다.
차태현 팀은 저녁 메뉴로 매운 마늘 만두와 새우만두, 순댓국, 뚝배기 불고기, 마늘 순대, 마늘 치킨 등을 푸짐한 한상을 차렸다.

눈에 띄는 사람은 단연 박보검이었다. 다른 멤버들이 음식이 목까지 차올라 힘들어 할 때도 묵묵히 음식을 먹었다.

이를 본 유일용PD는 “박보검 씨 진짜 잘 먹는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고, 멤버들은 “파이터다, 파이터”라고 맞장구를 쳤다.
박보검은 마지막으로 구입한 마늘 치킨까지 놓치지 않았다. '1박2일' 공식 돼지 데프콘조차 배가 불러 힘겨워했지만 박보검은 “쫀뜩쫀뜩하다”고 콧노래를 부르며 닭날개를 뜯었다.

차태현이 “그만하자”고 먹기를 만류하자 박보검은 태연한 얼굴로 “100마일리지 모았다”며 즐거워했다.

한편 이날 차태현팀이 더 많은 마일리지를 적립하며 승리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