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시우와 최경주, 강성훈 "삼총사의 PO 진격"

최종수정 2016.08.30 20:37 기사입력 2016.08.30 07:59

댓글쓰기

'PO 2차전' 도이체방크챔피언십서 70위 생존 특명, 데이와 존슨 등 '톱 5' 총출동

김시우와 최경주, 강성훈(왼쪽부터) '한국 삼총사'가 도이체방크챔피언십에서 'PO 3차전' 진출을 위해 총력전을 전개한다.

김시우와 최경주, 강성훈(왼쪽부터) '한국 삼총사'가 도이체방크챔피언십에서 'PO 3차전' 진출을 위해 총력전을 전개한다.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3명의 '한국 전사'가 살아 남았다.

김시우(21ㆍCJ대한통운)와 최경주(46ㆍSK텔레콤), 강성훈(29)이다. 2일 밤(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파71ㆍ7297야드)에서 개막하는 도이체방크챔피언십(총상금 850만 달러)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PO) 2차전'이다. 이번에는 100명의 선수 가운데 70명만 3차전에 나갈 수 있다. 미국의 노동절로 한국시간으로 토요일 시작해 화요일에 마침표를 찍는 일정이다.

김시우는 지난 22일 올 시즌 정규리그 최종전 윈덤챔피언십을 제패해 아직은 여유가 있다. 현재 PO 랭킹 22위, 이변이 없는 한 70명이 출전하는 3차전은 물론 딱 30명만 격돌하는 최종 4차전 투어챔피언십까지 생존할 수 있는 자리다. 물론 최대한 포인트를 쌓아야 한다. 시리즈 최종 챔프에게는 1000만 달러(111억5000만원)의 천문학적인 연금이 기다리고 있다.

문제는 29일 끝난 더바클레이스에서 곧바로 '컷 오프'를 당하는 등 가시밭길을 걷고 있다는 점이다. 아이언 샷의 그린적중률이 47.22%로 뚝 떨어지면서 난코스로 악명 높은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스테이크파크 블랙코스에서 첫날 3오버파에 이어 둘째날 1오버파 등 속절없이 무너졌다. "샷의 정확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각오를 새롭게 했다.

최경주는 83위, 일단 '3차전 티켓' 확보가 급선무다. 한국의 리우올림픽 남자골프 대표팀 감독으로 '브라질 원정길'을 소화한 뒤 2주일간 에너지를 비축했지만 더바클레이스에서 이틀간 무려 10오버파를 치며 고전했다. 이번 대회는 더욱이 그동안 '톱 30' 진입이 단 한 차례도 없을만큼 궁합을 맞추기 어려운 무대다. PO 랭킹 70위 진입을 위해 '배수진'을 쳤다.
강성훈은 88위지만 오히려 가능성이 높다. 더바클레이스 최종일 7언더파의 데일리베스트를 작성해 극적으로 2차전에 합류하면서 자신감을 장착했기 때문이다. 특히 그린을 딱 한 차례만 놓치는 '송곳 아이언 샷'이 불을 뿜었다는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PO가 열리는 4개 대회 개최지가 모두 난코스라는 점에서 아이언 샷의 정교함이 주는 의미가 크다.

현지에서는 1차전 챔프 패트릭 리드(미국)의 2연승과 디펜딩챔프 리키 파울러(미국)의 2연패라는 '동상이몽'이 화두다. 파울러에게는 1타 차 선두로 나선 최종 4라운드에서 3오버파의 난조로 자멸해 '설욕전'이라는 동기부여가 더해졌다. 제이슨 데이(호주)와 더스틴 존슨,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 세계랭킹 '빅 5' 역시 전원 출사표를 던졌다.

전문가들은 특히 스텐손을 '복병'으로 꼽았다. 2013년 우승에 이어 지난해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보스턴TPC에 유독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더바클레이스 첫날 오른쪽 무릎부상으로 기권해 회복 여부가 변수다. 매킬로이에게도 짜릿한 기억이 있다. 2012년 이 대회에 이어 3차전까지 'PO 2연승'을 쓸어 담았다. 연습 그린에서 새로 선택한 퍼터를 들고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