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라크 결혼식서 테러 발생…최소 18명 사망

최종수정 2016.08.30 05:28 기사입력 2016.08.30 05: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이라크 남부 아인 알타므르의 결혼식장에서 28일(현지시간) 밤 자살폭탄 테러가 일어나 최소 18명이 숨졌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결혼식을 겨냥해 5명이 자살폭탄 테러를 시도했고 그중 4명은 군경에 사살됐지만 1명이 테러를 자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테러 직후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인터넷을 통해 "이라크인 조직원들이 시아파 마을에서 공격을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테러범들은 인명피해를 최대화하려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결혼식을 테러 표적으로 삼았던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달 20일 터키 남동부 가지안테프의 결혼식장에서 자살폭탄 테러로 54명이 숨졌다. 터키 정부는 이 테러가 IS 소행이라고 발표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