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한일 통화스와프에 일관된 입장 견지"

최종수정 2016.08.28 14:12 기사입력 2016.08.28 14: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정부는 28일 한일 통화스와프 체결 논의를 새롭게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정부는 한일 통화스와프 체결에 대해 일관된 입장을 견지해왔다"고 주장했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한일 통화스와프 추가 설명자료'를 내고 "정부는 통화스와프가 원칙적으로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필요하지만 다만 상대방이 있고 시장 상황을 감안해 결정할 사항이라는 입장을 견지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8일 대외경제장관회의가 끝난 뒤 "요즘 같은 국제 상황에서는 한미든 한일이든 통화스왑이 촘촘하게 있는게 바람직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지난달 11일에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결산회의에서는 "금융위기 가능성에 대비한 통화스왑 확대는 의미가 있으며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기재부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Brexit·브렉시트) 결정 이후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 및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최근 잭슨 홀 미팅에서 옐런 의장의 발언 및 피셔 부총재의 금리인상 가능성에 대한 발언 등을 감안해서 금번 한일 재무장관회의에서 새로운 통화스왑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한국과 일본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한일 재무장관회의에서 한국 측 제안으로 지난해 2월 종료된 한일 통화스와프 재개 논의를 개시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가 회의 이틀을 앞두고서도 통화스와프 논의는 없을 것이라고 밝힌 터여서 정부가 입장을 급선회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기재부는 또 이번 통화스와프는 양국이 같은 금액을 주고 받는 균형된 통화스와프를 체결하자고 제안한 것도 특징으로 꼽았다. 지난해 2월 종료된 통화스와프는 한국이 100억달러를, 일본이 50억달러를 수취하는 내용이었다.

기재부는 "한국 정부는 양국 간 경제금융 협력의 일환, 역내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통화스와프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일본 정부도 이러한 취지에 공감해 새로운 형태의 통화스와프 논의를 시작하는 데 동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