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자동차애프터마켓협의회,2016 창원 국제자동차부품&산업 박람회 참가

최종수정 2016.08.28 10:36 기사입력 2016.08.28 10:36

댓글쓰기

광주 자동차애프터마켓협의회,2016 창원 국제자동차부품&산업 박람회 참가

"국내외 바이어 대상 마케팅·광주 자동차 도시 위상 홍보"
"9월1일, 과학기술교류협력센터에서 광주 애프터마켓 관련 세미나 개최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지역 자동차 부품산업 연관 기업 42개사로 구성된 광주자동차애프터마켓부품협의회가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2016 창원 국제자동차부품&산업박람회’에 참가해 국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마케팅을 펼쳤다.

광주자동차애프터마켓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지난 7월 자동차 애프터마켓 부품의 체계적이고 모범적인 국내외 인증을 통한 해외 판로개척과 부품사업의 R&D역량강화, 고용창출, 기업 간 협업을 위해 협의체 형태로 출범했다.

▲애프터마켓(Aftermarket) :자동차 판매 후 정비용 부품, 유지보수·안전과 법규 범위 내 튜닝, 기능 및 디자인 용품 등을 위한 서비스산업
▲광주 자동차 애프터마켓 부품협의회(GAC) : Gwangju Aftermarket auto parts Council

협의회는 박람회에서 해외바이어와 국내 대형 부품사를 대상으로 마케팅을 하고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조성사업’을 유치한 광주가 국내 자동차 도시로서의 위상을 갖춘 최적의 부품산업 도시임을 홍보했다.

특히, 해외 대체부품 및 A/S부품 업체와 구매상담을 하고, 협의회는 다양한 연관기업으로 구성돼 있어 주문한 모든 부품을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고 있으며, 향후 필요시 광주시나 국가에서 제품 품질을 보증할 계획이란 점을 홍보했다.
한편, 협의회는 애프터마켓에 관한 광주지역 내 부품기업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애프터마켓 시장 관련 세미나와 워크숍을 9월1일 오전 10시 과학기술교류협력센터 대회의실에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지역 부품기업 간 유기적인 협업과 정보 교류를 통한 광주 애프터마켓 사업 추진, 협의회 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세계 자동차 애프터마켓 시장은 매년 지속적으로 3~5% 성장하고 있고 앞으로도 지속 성장 가능한 산업이다”며 “광주 일자리 창출과 업체 간 소통과 협업을 통한 상생경제의 핵심 전략산업으로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