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부 "위안부 생존자 1억원·사망자 2000만원 지급"

최종수정 2016.08.25 17:44 기사입력 2016.08.25 16: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 1억원(이하 1인당), 사망자 2000만원 규모의 현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5일 일본 정부가 제공할 위안부 재단 출연금 10억 엔의 사용 방안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의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현금 지급"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현금 제공 방식에 대해 "재단(화해·치유 재단)이 대상자 개별 수요를 파악해 그것을 토대로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파악된 수요를 토대로 현금을 분할 제공하는 것을 원칙으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현금 지급과 별개로 추진될 재단의 사업은 작년 12월 28일 도출된 한일 정부간 합의에 따라 양국 정부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범위 안에서 재단이 결정할 것이라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