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우리 결혼했어요' 에릭남·솔라 '라디오 DJ' 입성기…흥겨운 '똥이 나이트'

최종수정 2016.08.13 17:26 기사입력 2016.08.13 17:26

댓글쓰기

에릭남 솔라.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우리 결혼했어요' 똥이 커플이 생방송 라디오 DJ에 도전했다.

13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라디오 DJ에 도전한 가상 부부 에릭남·솔라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평소 라디오 DJ를 꿈꿔온 가상 아내 솔라를 위해 에릭남은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를 섭외해 더블 DJ로 나섰다. 두 사람은 코너 중 하나인 ‘신영 나이트’를 ‘똥이 나이트’로 바꾸어 진행을 맡았다.

생방송에 들어가기 전 긴장하는 두 사람에게 김신영에게 “넌 솔라를 버려야 해. 넌 용선이야. 넌 에릭남을 버려야 해 윤도야”라며 협박 아닌 협박을 했다. 또한 두 사람은 김신영의 지도 하에 오픈 멘트 '오키도키 매킨토시 이다도시 남양주시'를 연습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오프닝 후 김신영은 두 사람에게 라디오 생방을 맡기고 홀연히 사라졌고 당황한 두 사람은 어쩔 줄 몰라하더니 이내 안정을 찾았다.
청취자와 전화연결을 통해 반응을 살핀 두 사람은 "자체가 비타민"이라는 청취자의 말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어진 '똥이 나이트' 시간, 이정현의 '와'에 맞춰 화려한 오프닝을 펼친 에릭남과 솔라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며 긴장이 완전히 풀린 듯 매끄러운 진행을 선보였다. 이후 김신영이 합세, 그 어느 때보다 흥겨운 '나이트' 시간을 선보였다.

김신영은 "히트다 히트"를 연발하며 “두 시간도 할 수 있을 것 같아”라고 칭찬했다.

라디오를 마치고 두 사람은 떨렸던 생방송의 긴장감을 회상하며 서로가 힘이 돼주었음을 고백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