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기가요' 여자친구 체조요정 변신, 아스트로는 듬직한 태권소년!

최종수정 2016.08.07 16:25 기사입력 2016.08.07 16:25

댓글쓰기

여자친구와 아스트로. 사진=SBS '인기가요' 제공

여자친구와 아스트로. 사진=SBS '인기가요'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인기가요' 여자친구와 아스트로 제2의 국가대표로 변신했다.

7일 SBS '인기가요'는 리우올림픽 응원 특집으로 꾸며졌다. 그중 대세 걸그룹 여자친구와 보이그룹 아스트로의 특별 무대가 가장 큰 기대를 모았다.

여자친구는 리듬체조용 리본을 들고 '너 그리고 나' 무대를 선보인다. 여자친구의 트레이드 마크 '파워청순' 안무가 체조요정 손연재 선수의 연기를 떠올린다.

아스트로는 멋진 '태권소년'으로 변신했다. 멤버들은 왼쪽 가슴에 아스트로 로고가 새겨진 태권 도복을 입고 각자 다른 색의 띠를 매고 무대에 올랐다. 이들은 태권도 동작을 연상케 하는 안무를 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한편 이날 인기가요는 현아의 '어때?' 컴백무대와 FT아일랜드의 아쉬운 굿바이 무대가 예정됐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