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굿와이프' 전도연 모든 사실 알았다…나나, 유지태 내연녀였다

최종수정 2016.08.07 11:33 기사입력 2016.08.07 11:33

댓글쓰기

전도연. 사진=tvN '굿와이프' 방송 캡쳐

전도연. 사진=tvN '굿와이프'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굿와이프' 전도연이 남편 유지태의 비밀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6일 방송된 tvN ‘굿와이프’에서는 이태준(유지태 분)이 무죄 선고를 받고 풀려나는 모습을 그려졌다. 특히 죽은 줄만 알았던 조국현(고준 분)이 살아 있고 법정에서 이태준을 위해 증언하는 장면이 나오면서 시청자들에게 작은 반전을 선사했다.

한편 로펌 정식 변호사가 된 김혜경(전도연 분)은 기쁨도 잠시, 남편 이태준의 개입으로 얻게 된 자리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를 따져묻는 김혜경에 이태준은 “애들을 위해서, 가족을 위해 했을 뿐이다”는 위선적인 대답을 내놓는다.

김혜경은 분노를 삭이며 “내가 어떤 선택을 하든 그건 내 선택이야. 당신 위해서 하는 일은 아무것도 없을 거야”라며 남편과의 새로운 파국을 암시했다.
이어 김혜경은 김단(나나 분)이 검찰청 근무시절 김지영이라는 가명으로 활동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김단이 남편의 내연녀였다는 이야기까지 듣게 된다.

마음으로 의지했던 김단의 배신과 또 다시 무너져버린 남편에 대한 믿음 속에 앞으로 김혜경의 삶이 어떻게 변할 것인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